아이폰 배터리 자가 교체를 하는게 좋을까?

애플의 제품들을 사용하면서 느낀 점이 있다면 구매 비용도 높은 편이지만 유지 비용도 다른 전자 제품에 비해 높은 편입니다. 그래서인지 조금이라도 비용을 줄이기 위해 배터리 자가 교체를 고민하게 됩니다. 아이폰 배터리로 검색을 하면 배터리 자가 교체나 배터리 셀프 교체가 연관 검색어로 나오는 것을 보면 저뿐만 아니라 아이폰이나 기타 애플 제품들을 쓰는 사람들은 한 번씩 고민해보는 부분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금전적인 여유가 있다면 애플케어를 가입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아이폰 배터리를 교체하는 이유

 배터리는 소모품에 해당하는 전자 제품 부품입니다. 따라서 사용 시간이 지남에 따라 노후화되고, 새것으로 교체해야 하는 부품입니다. 사람마다 사용 빈도가 달라 차이가 있지만 배터리의 수명은 2 ~ 3년 정도로 이야기합니다. 아이폰의 경우에는 설정 > 배터리 > 배터리 성능 상태를 확인하면 배터리의 수명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성능 최대치가 80% 이하인 경우 교체할 것을 권장합니다. 참고로 애플 제품들은 배터리 효율이 80% 이하가 되기가 생각보다 어렵습니다.

아이폰의 배터리 성능 - 애플 공식 홈페이지

아이폰 배터리 교체하는 비용

 애플 스토어에서 배터리를 교체하는 비용은 기종에 따라서 88,000원 / 66,000원으로 책정되어 있다가, 지금은 할인을 하고 있어서 79,200원 / 59,400원으로 책정이 되어 있습니다.

아이폰 배터리 교체 비용(할인) - 애플 공식 홈페이지

 자가 교체용으로 판매되는 아이폰 배터리 가격은 얼마일까요? 이전에 자가로 배터리를 교체할 때는 알리를 이용해서 배터리를 구매했습니다. 아이폰 배터리 구매 당시 국내 쇼핑몰의 가격이 조금 더 높았습니다. 지금도 별반 다르지 않네요.

노혼 아이폰 배터리 가격 - 알리익스프레스

 알리를 통해 확인한 자가 교체 배터리 가격은 아이폰 12를 기준으로 대략 6만 원 선입니다. 조금 더 할인이 된다고 하는 가정이라면 5만 원까지 생각할 수 있겠네요. 그리고 배터리 교체를 하기 위해서는 배터리 외에도 열풍기(드라이기 대체 가능) 그리고 접착제를 제거하기 위한 카드 같은 필수는 아니지만 없으면 불편한 도구들이 몇 가지 있습니다. 꼭 필요하지는 않지만 없으면 불편하기도 하고, 물건에 데미지를 줄 수 있는 확률이 높아 도구들을 한 두 개씩 사다가 결국 거의 모든 도구를 구매했습니다. 열풍기는 구매하지 않았어요. 아이폰 기종에 따라 배터리 구매 가격은 2 ~ 3만 원이 되기도 합니다.

 정리를 하면 정품 배터리는 배터리 가격과 공임비를 포함해 9만 원 내외이고, 자가 교체는 공임비를 배제하고 배터리만 6만 원 내외입니다. 약 3만 원 정도 저렴하기는 하지만 공임비를 생각하면 무작정 저렴하다고 보기는 어려운 가격입니다. 다시 한번 이야기드리지만 자가 교체 시 배터리 외에 추가로 물품을 구매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아이폰 배터리 자가 교체하기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특히 비용의 문제를 조금이라도 줄이기 위해 사용하고 있는 아이폰, 아이패드 그리고 맥북까지 자가로 배터리를 교체해서 사용했고 지금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애플의 배터리 교체는 난이도가 약간은 있는 편이지만 엄청 어렵다고 느껴지는 않았어요. 1번은 아이패드의 노후가 심해서 배터리 교체에 실패했어요. 액정이 와자작;; 배터리를 교체하는 난이도는 사람마다 제각각이기 때문에 쉽다, 어렵다고 정의할 수 없습니다. 정말 쉽다 정도의 난이도는 아니에요. 다만 망가지면 사설 수리 말고는 되돌릴 방법이 없기 때문에 긴장을 할 수밖에 없어요.

 

 그래서 배터리 교체는 적당히 할 수 있기 때문에 자가 교체를 추천하냐고요? 아니요. 배터리 자가 교체를 추천드리지 않습니다. 비용 문제를 조금이라고 해소하기 위해 선택한 배터리 자가 교체는 좋은 선택지가 아니라는 것을 시간이 흐른 뒤 알게 되었습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정품 배터리에 비해 자가 교체용으로 유통되는 배터리의 효율이 좋지 않기 때문입니다. 경험치에 의하면 반년(6개월) 정도만 사용해도 배터리 효율이 급격하게 떨어집니다. 그렇다고 자가 교체용 아이폰의 배터리 가격도 그리 저렴한 편이 아닙니다. 더군다나 정품 배터리의 경우 공식 스토어에서 교체하는 경우 최소한 1년의 보증을 해주지만 자가로 교체한 경우에는 별다른 도움을 받기가 어렵기 때문에 배터리를 재구매를 해서 다시 교체를 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굳이 얼마 차이 나지 않는 금액 때문에 직접 배터리를 교체할 이유가 없습니다.

 

 뿐만 아니라 자가로 배터리를 교체하면 공식 센터에서 A/S도 불가능해집니다. 결국 직접 제품을 만지게 되면 득보다는 실이 많아지기 때문에 하드웨어를 다루게 흥미롭거나 재미있는 분이 아니라면 직접 교체하는 행위에 대해 한번 더 고민을 해보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반응형

댓글(1)

  • 2022.03.14 17:00 신고

    그렇군요. 공식스토어를 이용해야겠네요. 애플은 유지비용 좀 낮추면 좋겠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