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 아이패드 미니 6과 5 실물을 비교해보자 .feat 3달 사용기

아이패드 미니 6을 구매해서 사용한 지 어느새 3개월이 지났네요. 막상 살 때는 고민을 했었는데 지금 보면 왜 굳이 미뤘나 싶을 정도로 편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쉬운 부분이 없지는 않지만 아이패드 미니 5에 비해 디스플레이의 공간감은 확실히 나아져서 좋습니다. 자 그럼 아이패드 미니 6과 아이패드 미니 5의 실물을 사진으로 확인해보겠습니다. 그리고 사용하면서 느낀 장단점들도요.

아이패드 미니 6과 아이패드 미니 5의 실물을 비교해보자

아이패드 미니 5와 아이패드 미니 6

 이번에 애플 공홈을 통해 구매한 아이패드 미니 6의 색상은 퍼플입니다. 스페이 그레이와 같은 어두운 톤이 아닌 밝은 톤의 색을 선택한다는 게 약간 고민이 되긴 했는데 분위기도 바꿔볼 겸 퍼플로 선택했습니다. 색감이 세련되어서 그런지 눈에 튀지 않고 고급스러워 보여서 좋아요. 지금은 케이스 때문에 볼 수 없다는 건 안 비밀이에요. 

아이패드 미니 5와 아이패드 미니 6 전면 사진

 디스플레이에서 아이패드 미니 5와 아이패드 미니 6의 가장 큰 차이점은 홈 버튼의 유무와 크기 차이입니다. 아이패드 미니 6은 홈 버튼이 사라지면서 크기가 아이패드 미니 5에 비해 작아졌지만, 실제로 사용하는 디스플레이의 크기는 5세대보다 큽니다. 처음에는 무슨 별 차이가 있겠냐 싶었는데 3달간 사용하면서 공간감이 확실히 개선되었다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패드 미니 5와 아이패드 미니 6 디스플레이 비교

 사진으로만 본다면 아이패드 미니 6과 아이패드 미니 5의 디스플레이 크기가 차이를 못 느끼실 수 있지만, 아이패드 미니의 주된 사용처가 동영상과 e-book이다 보니 사용자 입장에서는 체감이 될 수 있게 좋아졌습니다. 젤리 스크롤 현상 때문에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네요.

아이패드 미니 5와 아이패드 미니 6 옆면 사진

 아이패드 미니 6은 우측면에 애플 펜슬 2세대를 거치할 수 있는 부분이 있습니다. 애플 펜슬은 사용하지 않아서 사용해보지는 못했지만 애플 펜슬을 붙이거나 충전할 수 있다고 합니다. 아이패드 미니 5는 음량을 조절하는 버튼이 있습니다. 디자인이 변화돼서 일수도 있지만 아이패드 미니 6이 아이패드 미니 5보다 두껍다는 게 사진에서도 보이네요.

아이패드 미니 5와 아이패드 미니 6 상단 사진

 아이패드 미니 6은 화면 잠금 키와 음량을 조절할 수 있는 버튼을 두었습니다. 5세대까지만 해도 존재했던 이어폰 단자가 없어졌습니다. 혼자만 소리를 듣고 싶다면 블루투스 이어폰이나 USB-C가 호환되는 이어폰 혹은 USB-C to 3.5 커넥터를 사용해야 합니다. 확실히 불편합니다. 대신 화면 잠금 키가 지문이 인식이 되면서 아이패드 잠금 해제는 한결 쉬워졌습니다.

아이패드 미니 5와 아이패드 미니 6 하단 사진

 아이패드 미니 5는 라이트닝 커넥터를 아이패드 미니 6은 USB-C 커넥터를 지원합니다. 지원하는 단자가 라이트닝에서 USB-C로 넘어오면서 범용성이 넓어져서 좋습니다. 다만 체감이 크게 되는 부분은 아니에요. 되려 사진에서는 느낄 수는 없는 부분이지만 스피커의 음질이 음악 감상용으로 쓸 수 있을 정도로 개선되었습니다. 아이패드 미니의 스피커는 2 ~ 5 세대까지 계속 발전되어왔지만 항상 영상이나 음악을 틀어놓기에는 모자란 감이 있었는데 6세대는 그 부족한 부분이 사라졌습니다. 이제는 소리를 듣고 싶을 때 언제든 사용해도 좋아요.

3달 사용 후기 - 아이패드 미니 6

 3달간 아이패드 미니 6을 사용한 결론은 여전히 아이패드 미니 6만큼 휴대하기 편하고 사용하기 좋은 태블릿 PC는 없습니다. 아이패드 미니 6을 구매하기에 앞서 아이패드 미니를 대체할 수 있는 태블릿 PC를 찾아보았지만 휴대성, 사용 편의성만 두고 보았을 때 아이패드 미니과 같은 포지션에 있는 제품은 없었습니다.

 

 자 그러면 가볍게 장단점을 이야기해볼까요?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아이패드 미니 6은 이전 세대보다 전체적으로 업그레이드되어 좋아졌습니다. 특히 확장된 디스플레이와 개선된 스피커는 태블릿 PC의 사용성을 높여줍니다. 하다못해 문서를 볼 때 넓어진 화면은 조금 더 많은 글과 넓은 시야 감을 확보해줍니다. 그리고 조금이기는 하지만 크기가 더 작아져서 아담한 게 마음에 듭니다.

 

 다만 범용성이라고 생각되는 이어폰 단자의 부재와 젤리 스크롤 현상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가격 인상을 감안한다면 더욱더 아쉽습니다. 에어팟 없이 이어폰만 있어도 노래를 듣고 싶어요.

 

 

 

 

반응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